[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5) 한폭의 유화 그림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5) 한폭의 유화 그림
  • 신성대 칼럼니스트/작가
  • 승인 2018.02.10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폭의 유화 그림

늦은 점심을 먹고 나오던 길
어느 건물 벽에 걸린
한폭의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멀리서 보면 그냥 사진 같은 
잘 그린 그림인데
가까이 더 가까이 볼 수록
거칠게 더덕더덕 덧칠 된 유화였다

색채가 싱그럽고 
그림 속으로
아침을 산책하며 걸어도
한낮에 물빛 따라 고요히 걸어도
어스름한 저녁에 석양을 바라 보아도
마음이 평온 할 것 같은 그림 한장
덧칠 된 유화 물감들이
덮이고 덮여 하나의 작품이 되었다

한번 바르면 다 마를때까지
기다려야하는 번거러움도 있지만
다시 바르고 또 바르고 바르면
하나의 나무가 되고
근사한 숲이 되고 
소리없는 강물도 흐르는
어쩌면 
우리의 하루 하루가
매 시간 시간이
한폭의 유화 그림을 
완성하는 것은 아닌지...
그래서
뭘 하든
단번에 되는 것은 없나보다

겨울속
앙상한 나무가지도 운치 있지만
그림 속 푸르게 
속살 붙은 무성한 나무가 
참 좋았던 시간
어느 건물 한켠에 자리잡은
한폭의 유화 그림에 
이렇게
삶의 붓질로
내 하루도 덧칠 해본다

 ㅡ 신성대의 <손바닥 글> ㅡ 중에서


************************************


아무리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도
심혈을 기울이는 그림 한장을 그린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더구나 
덧칠에 덧칠이 되는 유화그림은 
더 인내해야 그려지는 그림입니다

세상 살다보면 마음 먹은대로
다 되는 것은 없습니다
때로는 조급해지고 조급해지다보면
뭔가 실수를 하게 마련이지요
거기다 자칫 실수를 만회하려다 
더 큰 낭패를 당하기도 합니다

한폭의 유화그림이 완성되려면
그 완성되는 시간이 필요하듯
우리의 삶도 하나의 그림을 완성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뭔가 마음이 조급해지거나
빠른 성과를 내려는 욕심이 앞설 때
"스톱"을 외치는 용기와 지혜가 필요합니다
덧칠에 덧칠하는 유화가 제대로 말라야
그다음 덧칠을 할 수 있듯이 말입니다

오늘 하루도 내 하루의 붓질을 하되
제대로 덧칠하는 기분좋은 그런 하루면 좋겠습니다

 

필자소개 

신성대

작가/ 칼럼니스트 

저서 : '별을따라가는 것과 산을 오르는 것' 

       '땅끝에서 피는 들꽃'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