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문가 칼럼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6) 칼럼의 분량① 어느 정도의 길이가 적당한가?
2018년 01월 10일 (수) 22:59:53 권순철 칼럼니스트 kwonsoonchol@daum.net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NewsWhip은 2013 년 11 월에 Facebook에서 가장 많이 공유된 10 가지 이야기를 매체 단위로 선정한다. 아래 그래프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의 예상과 달리 평균 단어 수가 1,000 단어 이상이다.

   
 

SERPIQ는 20,000 개가 넘는 키워드에 대한 상위 10 개 검색 결과를 분석했다. 그들은 콘텐츠의 길이가 검색 결과의 순위 또는 순위와 직접적인 상관 관계가 있음을 발견한다. SERPIQ는 짧은 콘텐츠보다 긴 콘텐츠가 품질이 좋아 검색에서 양질의 콘텐츠가 선호된다는 가설을 세운다. SERPIQ는 적어도 1,500 단어가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의 좋은 표적이라고 결론짓는다.

   
 

쿼츠 편집자인 케빈 딜레이 니 (Kevin Delaney)는 최근 비즈니스 뉴스 콘센트의 퍼블리싱 전략이 500 단어에서 800 단어 사이의 기사를 게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500 단어 미만의 짧은 기사 나 1,200 단어 이상의 심층 기능을 게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콘텐츠의 소셜 미디어 성능 곡선이 다음과 같이 V 모양이라고 주장한다.

   
 

ProBlogger의 Darren Rowse 는 블로그 게시물이 얼마나 오랫동안 진행되는지 테스트하기 위한 실험을 수행했다. 그는 더 긴 블로그 게시물이 다른 일반 블로그 게시물보다 실적이 좋고 사이트에서 가장 많이 읽힌 새로운 게시물에 많이 등장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Neil Patel은 아래와 같이 게시물 길이와 링크 수 사이의 상관 관계를 발견했다. Neil은 서로 다른 길이의 콘텐츠에 대해 좋아요와 트윗을 비교했다. 그는 평균 1,500 자 이하의 블로그 게시물이 174.6 개의 짹짹과 59.3 개의 페이스북 좋아요를 발견했다. 대조적으로 1,500 단어 이상인 게시물은 평균 293.5 개의 짹짹과 72.7 개의 페이스북을 좋아요를 발견했다.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긴 형태의 기사와 게시물을 읽으며 행복해 하고 있는 모습이 떠오르는가?

.

파이낸스투데이는 기업의 홍보를 지원하기 위해 칼럼니스트를 공개적으로 모집하고 있습니다.

칼럼니스트 신청은 필자의 메일 주소로 해주세요.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관련이슈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6) 소비자의 구매 패턴에 맞추어 홍보 전략을 구축하자.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7) 하늘과 동업하는 농민은 어떻게 홍보해야 하는가?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8) 매체 중심의 시대에서 콘텐츠 중심의 시대로 홍보의 방향이 바뀌었다.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9) 광고에 빼앗긴 홍보의 자리를 원래의 자리로 돌려놓자.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0) 스타트업(Start-Up) 기업들의 죽음의 계곡 극복을 위한 홍보 전략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1) 기업의 미래가치를 현재가치로 만들자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2) 모바일 저널리즘 시대의 심층보도와 탐사보도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3) 자주 여행을 떠나는 사람의 배낭은 왜 가벼운가?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4)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
·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5) 기업의 남기고 싶은 이야기와 숨기고 싶은 이야기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7) 칼럼의 분량② 심층적으로 접근하는 긴 이야기(콘텐츠)
벅스의 칼럼마케팅 이야기(16) 칼럼의 분량① 어느 정도의 길이가 적당한가?
[칼럼]우리나라의 기업가정신 지수는 세계 20위권..그러나 실제는
YD컴퍼니 이야기(2) YOUTH의 힘
[이욱희의 소셜 에세이] 로봇에게 미래를 맡길 순 없다!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