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 왜 거래가 안되나
코넥스, 왜 거래가 안되나
  • 이문제
  • 승인 2017.12.28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코스닥에 입성하기 전 단계의 기업들도 회사 운용 자금이 필요하다. 정부는 코넥스를 열어주면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원활히 해 주겠다는 목표를 붙였었다. 그러나 코넥스는 세간의 기대와는 달리 몇년째 정체되고 있으며 올해는 오히려 뒷걸음치고 말았다.

스타트업 전문 거래소인 코넥스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말도 못할 정도로 형편이 없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넥스 일평균 거래대금은 올해 평균 17억3000만원이다. 그나마도 이 수치는 지난해 대비 30% 감소한 수치이다. 거래시장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이다. 

거래대금이 줄면서 코넥스에 상장한다는 기업의 수도 줄어들어 올해는 29개 회사만이 코넥스에 상장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42%나 감소한 숫자이다. 

이유가 어떻튼 코넥스가 흥행 하지 못한 것은 관계자 및 담당 부처의 치명적인 실책이다. 관리를 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코넥스에 반해 코스피와 코스닥은 절정의 호황을 맞았고, 암호화폐 시장은 대 폭등을 맞아 엄청난 거래량을 쏟아내고 있다.   

올해 증권사별 코넥스 상장주관 실적을 보면 IBK투자증권이 6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 회사는 2016년에도 제이에스피브이와 티케이씨, 이비테크를 비롯한 6개사를 코넥스에 상장시켰다. 누적기록(35개사)을 봐도 코넥스 지정자문사 가운데 가장 실적이 좋다. 

전문가들은 코넥스가 흥행에 실패하고 아무도 거래하지 않는 이유로는 불필요한 규제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지정자문인 제도도 문제이고 아직까지도 코넥스 진입 요건이 까다롭다는 것이다.

지정자문인 제도는 증권사가 코넥스 상장사와 지정자문인 계약을 맺으면 유동성공급문제 까지 풀어줘야 하기 때문에 아예 증권사가 코넥스 관련업무 자체를 하지않고 있는 것이다. 이렇다 보니 코넥스에 상장하고 싶어도 증권사 찾기가 쉽지 않은것이다. 그나마 꾸준히 코넥스 상장을 시키고 있는 IBK증권이다.

일각에서는 코넥스는 숨만 쉬면서 하루하루를 지탱해 나가고 있어 보기에 안쓰럽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차라리 코넥스 자체를 없애고 판을 다시 짜야 되는것 아니냐라는 볼멘 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