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해, 반려동물에 관한 모든 정보를 담다.
반해, 반려동물에 관한 모든 정보를 담다.
  • 박재균 기자
    박재균 기자
  • 승인 2017.11.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 유망 스타트업 발굴 시리즈 :집사의하루"의 서비스 :'반려동물에 반하다:반해'
집사의하루가 내놓은 반려동물 서비스 "반해" 로고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음식 이나 물품 뿐만 아니라 반려인에 대한 교육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펫 푸드의 경우 정확한 정보를 얻기가 힘들고 기업의 마케팅에만 의존하여 구매하기 쉽고, 추후 문제가 발생되는 경우에도 문제제기를 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집사의하루’는 이러한 반려인들의 고충을 해소하고자 ‘반려동물에 반하다:반해’(이하 반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반해’서비스는 백송희, 정우진 대표가 공동으로 설립한 ‘집사의하루’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에서 지원하는 덕성여대 스마트창작터 2017년 상반기 사업화 지원팀으로 선발되어 약1,9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받아 개발한 서비스로,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신뢰할 수 있는 펫 케어 정보와 교육을 제공하고 소비자의 리뷰까지 공유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서비스이다.

필터 검색으로 맞춤 사료를 찾아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은 기존의 적합한 펫 푸드를 찾기 위해 인터넷 검색 혹은 펫 샵을 방문하여야 하는 시간 및 노력을 줄여주며, 반려동물을 처음 키우는 반려인도 손쉽게 펫 푸드를 검색할 수 있고, 펫 푸드의 정보(제조원료 등)를 반려인이 더 쉽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알려준다. 

특히 ‘반해’의 서비스 중 ‘펫 푸드 사전’은 ASPCA(미국 동물 애호협회)의 Animal Poison Control의 정보를 인용하여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음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오프라인으로 제공되는 ‘반해 클래스’는 반려인을 대상으로 펫 푸드 영양, 훈련, 미용 등의 다양한 교육을 제공하는 수업으로, 온라인에서 충족하지 못한 정보를 각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직접 배울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반해’ 에서 제공하는 또 하나의 컨텐츠는 바로 ‘펫 푸드 리뷰’이다. 각종 사료, 간식, 장난감, 방석 등의 반려동물 용품을 ‘집사의하루’의 임직원들이 직접 사용하고 장단점을 분석하여 자체 유튜브 채널인 ‘반해 펫 리뷰’를 통해 매일(주말제외) 다양하고 유익한 펫 리뷰와 펫 케어 정보를 업로드 하고 있다. 

또한 ‘집사의하루’ 임직원들이 직접 기르는 두 마리의 시바견 일상을 올리는 채널 ‘시바견 곰이 탱이’의 경우 구독자 수가 이미 18,000명을 넘어섰으며, CJ E&M MCN과 전속 계약을 맺어 각종 인플로언서 광고 및 기타 광고 촬영도 하는 홍보 채널도 보유하고 있다.

‘반해’ 서비스는 현재 베타 어플리케이션이 있으며, 12월 중순에 정식 모바일 웹 서비스를 오픈 할 예정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