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수의 스타트업 소고(小考)] (18)스타트업과 상품유통
[임명수의 스타트업 소고(小考)] (18)스타트업과 상품유통
  • 임명수 칼럼니스트
    임명수 칼럼니스트
  • 승인 2017.11.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제공

오늘도 은행에 있을 때 이야기입니다.

중소기업이 주요 거래처들이라 사실 완제품을 만드는 회사는 적었습니다.

보통은 협력업체들이 많았지요.

예를 들면 자동차 부품, 냉장고 부품, 선풍기 부품 뭐 이런 식 말입니다.

 

무궁화제지란 회사가 있었습니다.

화장지 회사인데 브랜드 명이 "디스코 화장지"였죠.

완제품 회사인데 이 회사는 당시에 펄프 및 페지를 모아다가 자기네 공장에서 직접 화장지 원지까지 만들었지요.

당시만 해도 화장지가 귀할 때이고 고급이란 평판이 있어서 유통에 그닥 신경을 많이 쓰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전국을 대리점 체재로 운영했는데 이 대리점에서의 수금이 문제였지요.

물론 담보를 잡고 있기는 하지만 수금이 안되어 당장 오늘, 내일 하면 담보는 쓸모가 없지요.

결국 이러한 체재로 인해 부도가 났습니다.

제 손으로 "부도방"이라고 일컫는 부도 도장을 찍어 최초 부도로 은행 10여군데를 모두 돌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세운상가에 "글방컴퓨터" 란 회사가 있었습니다.

당시에만 해도 컴퓨터는 아주 귀한 기계라 이 회사는그저 가만히 앉아서 컴퓨터를 팔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행태 때문에 결국은 대규모로 치고 나온 이은석 회장의 TOP 컴퓨터 회사에 치여 버리고 말았지요

 

제품을 개발합니다.

이를 판매 하고자 합니다.

제품이 나왔다고 누구나 다 사 주지 않습니다.

개발자들이 가장 빠지기 쉬운 함정입니다.

그러나 개발자는 늘 말합니다.

우리 제품은 이러이러한 점이 좋다고.

 

저는 말합니다.

그래 좋아, 당연히 좋으니까 만들었겠지.

그래서 좋다라고 하는 것은 상품 구매 욕구 또는 경쟁력이 아니야.

소비자가 최종적으로 그 상품을 인지하고, 욕구를 느끼고, 집어 들고, 결제를 하기까지는 수많은 욕구 방해 요인이 있는데 이 요인을제거 해줘야 한다고.

이를 제거 해 주는 것은 이게 좋다라고 인지 시키는 것인데 이를 어찌 할 거냐고요.

 

인간 세상의 발전 5단게 아시죠?

인간의 처음은 土의 시대였습니다.  즉, 흙에서 나오는 것을 그냥 먹고 살았죠.

그 다음은 木의 시대, 이제 도구를 쓸 줄 압니다.

다음은 金의 시대, 이제 더 발달하여 쇠붙이를 씁니다.

그 다음은? 火의 시대. 즉 에너지의 시대입니다.

 

그럼 지금은 요?

水의 시대입니다.. 즉 흐름의 시대지요.

그래서 이 흐름, 즉 유통을 잡는자가 세상을 잡는 겁니다.

주변을 보시기 바랍니다.

이 유통을 잡고 있는 사업이 판을 치고 있습니다.

 

OFF의 유통은 이마트, 등 대형마트가 있지요.

ON의 유통은......말해 뭐해요....

 

제품 개발 좋습니다.

그러나 그 전에 유통을 신경 쓰시기 바랍니다.

제 경험에 보면 이마트에 상품 들어 갈때 판매가의 33% 선이 적정입니다.

이는 모든 유통에 비숫하게 적용됩니다.

예전에 제가 유통에 라인업이 잘 되었을때 누군가 부탁을 했습니다.

이 대형마트에 1,000원 샵을 하고 싶다고요.

100개 매장에 들어 가기로 하고 자금력을 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 해 줬지요.

대형마트의 결제가 익월 16일.

이 결제 받을 때까지 묶이는 자금 액수가 자그마치 30억이더군요.

결국 그 회사는 매장 입점을 포기했습니다.

 

제품 개발.

어찌 보면 이 제품 개발은 한 제품의 순환구조에서 보면 너무 초보적인 상태입니다.

개발이 절대적으로 전부가 아닙니다.

개발 제품을 상품으로 변환 시키는데 들어가는 무수한, 수많은 그 요인들을 이기고 론칭을 하여야 하는데

여기에 100% 필연적으로 따르는 문제.

돈이지요.

보통 개발에 1 단위의 돈이 들어 간다면

마케팅에 5단위.  그리고 최종적으로 양산 단계에서는 10단위의 돈이 들어가야 합니다.

제가 이렇게 힘든 말씀을 드리는 이유는 딱 하나입니다.

 

START UP.

어떤 아이템이든지 유통을 먼저 고민하시기 바랍니다.

유통 되지 않은 제품은 정말 여~~러 사람 죽입니다.

 

필자소개 

임 명 수

(현)한국P2P투자협회 회장 

(현) (주)팝콘뱅커스 대표 

(전)비트뱅크닷컴 대표이사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