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모텔이 청년 창업가 꿈을 위한 공간 변신
낡은 모텔이 청년 창업가 꿈을 위한 공간 변신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7.11.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서울 신촌의 낡은 모텔이 청년 기업인이 업무와 숙식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서울시는 13일 서대문구에 청년 창업ㆍ주거 공간인 ‘청년창업꿈터’ 1호가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연세로 2다길 11-3 옛 샤인모텔 자리에 지하 1층~지상 3층(연면적 348.6㎡) 규모로 조성된 청년창업꿈터는 입주자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간과 개별 주거공간으로 이뤄졌다.

지하 1층에는 회의실·창업카페·공용공간, 1층에는 커뮤니티 공간·세탁실, 1~3층에는 OA공간·주거 및 업무공간이 있으며 옥상에는 공동주방과 휴게실을 만들어 네트워킹 파티 등을 열 수 있다.

국내 유학생들을 위한 교열서비스·딥러닝을 이용한 자동 안검진 솔루션 개발·게임형 스마트 인지재활 솔루션 개발·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실내공간 3D 스캔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자들이 꿈을 펼친다.

청년창업꿈터 1호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시 관계자는 “최대 2년간 입주할 수 있고 임대료 없이 관리비만 부담하면 돼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바탕으로 창업활동에 매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유학생 교열 서비스 ㈜씨세론의 윤영선 대표는 “밤늦게까지 야근을 하는 경우가 많아 밤늦게 퇴근하는 여성 직원들의 안전문제가 제일 아쉬웠다”며 “ 청년창업꿈터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검진 상품을 개발하는 ㈜메디웨일의 최태근 대표는 “입주자들과 함께 협업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하게 되면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어 시너지 효과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창업꿈터 1호는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입주자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간과 개별 주거공간으로 구성됐다. 지하 1층에는 회의실, 창업까페, 공용공간이 들어서 1층에는 커뮤니티 공간, 세탁실, 1~3층에는 업무공간과 주거공간이 들어선다. 옥상에는 공동주방과 휴게실을 만들어 파티 등을 열 수 있다.

청년창업기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창업서비스도 지원된다. 서울시는 개관 전 8개 기업에 사업자 등록이나 특허 등록 등 창업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하고 입주 후에는 전문가 창업 멘토링, 지역사회 연계 미니인턴십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제품 개발을 위한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창업지원금(300만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신촌에 위치한 만큼 인근 대학교나 서울창업허브(마포구 공덕동), 서울창업카페 등 주변 인프라를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서동록 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시가 최초로 선보이는 청년창업꿈터는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신촌 일대 지역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새로운 유형의 도시재생과 청년창업 결합모델”이라며 “업무공간 부족·임대료 부담 등 열악한 환경에 내몰린 청년 창업가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서로 다른 분야의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이 교류와 소통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자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