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Support
       
서울창업허브, 스타트업의 화두가 되다
2017년 09월 11일 (월) 23:38:48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최근 스타트업계에서 서울창업허브가 화제다. 소위 말해 핫플레이스가 되어 버린것이다. 최근 각계 인사들은 물론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총리 일행이 방문할 정도로 서울의 랜드마크가 된 것.  

서울시 마포구 한국산업인력공단 자리에 개소한 지 2개월 만에 200개의 스타트업이 들어오게 된 이유는 무료이기 때문이다. 국내 단일 창업보육기관으로는 최대 규모인 서울창업허브는 대학생이나 예비창업자들은 물론이고 액셀러레이터, 벤처투자자, 특허법인, 법무법인 등의 스타트업 관련 기관이 입주해 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8월 기준 예비창업기업 105개, 초기창업기업 70개, 시리즈A 투자를 받는 성장기업 18개가 들어와 있고 9월에는 스타트업 100개가 추가로 들어온다는 얘기가 있다고 한다.  매년 450개 기업까지 수용 및 육성이 가능하여 국내 단일 창업보육기관으로는 최대 규모라는 것이다.

입주 비용은 무료이며, 실비로 전기료 등 관리비만 내면 된다. 4인 규모 사무실 기준 한 달에 3만원 정도로 저렴하지만 입주 경쟁이 그만큼 만만치 않다.

각종 행사들도 많아서 입주 기업들을 대상으로 통합데모데이를 비롯 각종 창업 경진대회와 워크숍, 세미나들이 줄을 잇는다.

현재 입주사 중에는 대부분이 앱개발이나 O2O 관련 회사, 콘텐츠 개발 회사들이 주를 이뤄 단기간의 실적을 찾는게 아닌가라는 우려도 있다. 기술을 개발하는 진정한 의미의 스타트업이 부족하다는 얘기다.

서울창업허브 관계자는 단기 실적만 평가하는 것이 아닌 장기적인 시각에서 투자를 지원하는 제도가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을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 컨퍼런스에 스타트업 파견 입상
초기 스타트업 역량강화 집중 지원 ‘G-START B’참여기업 모집
한국콘텐츠진흥원, 비즈클래스 3기 모집
스타트업의 투자유치를 위한 엑셀레이팅‘G-START C’참가기업 모집
'Start Up 전북 2017' 개최, 전북지역의 스타트업 활성화 기폭제 되나?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