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전문가 칼럼
       
최원섭의 다낭 크라운프라자 칼럼(2) 다낭의 유명 호텔 ‘크라운프라자’ 주변 관광명소를 알아보자.
2017년 09월 11일 (월) 17:14:21 최원섭 칼럼니스트 .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베트남 다낭 하면 떠오르는 것이 베트남 중부 지역 도시며, 3대 도시로 문화 유적지와 휴양 시설이 잘 발달한 관광 명소이다. 다낭은 ‘큰강의 입구’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의 서울과 비슷한 지형으로 다낭에도 한강(Song Han)이 있다.

다낭을 중심으로 북쪽으로는 하노이, 남쪽으로는 호치민이 있고, 세계 문화 유산인 후예와 호이안의 구시가지 모두 다낭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마블 마운틴, 미손 유적지, 대성당, 하이반 후예 등등 가족 단위로 아이들과 역사 체험과 휴양을 하기 위한 최고의 여행지로 꼽는다.

   
(크라운 프라자오션뷰 전경)

시차는 한국보다 2시간이 느리며, 한국에서 4시간 또는 4시간30 거리에 있다, 우기와 건기로 나누어져 있으며. 열대성 기후로 겨울1월에도 최저 19도 최고가 26도로 선선한 가을 날씨라서 한국관광객들이 겨울시즌에 많이 몰리는 지역이다.

다낭 인기 관광명소는 다낭 씨티투어로 화려한 야경을 자랑하는 해발 698m 의 선짜산 정상 부근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다낭의 미케비치로부터 한강변까지 이어지는 밤 야경, 다낭 시내의 모습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있다. 한강에서 역 1시간 가량 유람선을 타면서 한강의 주요 다리는 물론 고층빌딩의 야경을 즐길 수 있다.

그 다음으로 호이안 투어를 이용하는데,바나산기준으로 다낭으로부터 25km거리에 위치한 반하힐은 해발 1,487km 고지에 있으며, 과거 프랑스의 통치시절 더위를 피해 건설된 유럽 마을이다.

반하힐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5km 거리를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하며, 반하힐 정상에 도착하면, 놀이기구, 박물관, 유럽풍 마을, 맛집들이 즐비 하고 있는 곳이다.

 

다낭에서 가장 유명한 호텔은 미케비치에 위치하고 있는 ‘크라운프라자 다낭’있다.

5성급으로 초특급 호텔로서, 최대규모 카지노가 있고,객실 예약이 어렵기로 유명한 호텔이다.

호텔 객실은 DeluxeGardenview, Deluxe Oceanview, Ocean Suite로 크게 구분 된다.

   
 

크라운프라자 객실에는 프리미엄 TV 채널,별도의 좌석 공간, 발코니, 에어컨, 무료 신문, 방음 객실, 객실 내 온도 조절기, 무료 생수, 전자레인지(요청 시), 냉장고, 미니바, 매주 하우스키핑 제공,턴다운 서비스, 전용 욕실, 고급 세면용품, 헤어드라이어, 별도의 욕조와 샤워, 객실 내 마사지 서비스 가능, 슬리퍼, 전신 욕조, 레인폴 샤워기, 다리미/다리미판, 책상, 세탁기/건조기, 암막 커튼, 별도의 식사 공간, 객실 금고(노트북 보관 가능), HD TV, 무료 WiFi, 룸서비스(24시간),오리/거위털 이불 등이 비치 되어 있고, 올해부터 객실 이용 고객 전원에게 조식 쿠폰을 제공 한다.

2017년부터 지엔투어에서 한국 독점 계약을 통해 크라운프라자 객실 이용 가능하며, 호텔 객실 예약은 지엔투어 대리점을 통해 예약 가능 하다.

다낭 크라운프라자 예약 하고 싶다면 검색 창에 ‘다낭 크라운프라자’ 검색 통해 지엔투어 대리점들을 찾을 수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민수의 소셜 에세이] 2.'망하지 않는 법' 이라는 제목
[이욱희의 스타트업 소셜 에세이] (4) 창업의 중요한 조건
[이욱희의 스타트업 소셜 에세이] (3) 시간에 대하여..
[지상철의 스타트업 소셜 에세이] (1)창업은 실행입니다.
최원섭의 다낭 크라운프라자 칼럼(3) 다낭에서 휴양과 잭팟 행운을 만끽 할 수 있다.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