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중소벤처기업부, 제1회 중소기업 기술혁신포럼 개최
2017년 09월 11일 (월) 11:20:18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 이하 중기부)는 8일 오후 2시에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회 중소기업 기술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을 기회로 중소기업이 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의 발제는 토마스 그리즈(Thomas Gries) 독일 아헨공대 교수, 이건복 마이크로소프트 이사와 황성일 맥스포 대표가 맡았다. 

제조업 혁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그리즈 교수는 독일 인더스트리 4.0 정책의 성과와 시사점을 설명하면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혁신을 위해서 제조업과 ICT 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최고임원인 이건복 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중소기업에 필요한 전략기술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중소기업 상생모델을 제시했다. 

센서 등 무선통신 기반 IoT 플랫폼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주)맥스포의 황성일 대표는 정부R&D 정책 관련 중소기업 전용 융합기술 R&D 플랫폼 구축과 과정도 중시하는 R&D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아울러 전문가 패널 세션에서, 주한 영국대사관의 데이비스 과학기술팀장은 영국의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지원체계를 소개하면서, 특히 적재적소의 인력충원과 기업의 기술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동아일보 주성원 논설위원은 분야별·부처별 칸막이 지원의 한계를 지적하고, 민간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중소기업 R&D 제도개편을 주문했다. 

서울대 윤의준 재료공학과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서 대학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해서 대학이 보유한 원천기술의 사업화와 창업정책과의 연계가 필요하다고 했다. 

박진우 스마트공장추진단장은 제조업 혁신을 위해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표준의 체계적인 보급·확산과 테스트베드 구축 등 스마트공장 고도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주현 중기부 기술인재정책관은 중소기업 R&D 혁신 방향과 전략기술 중심의 로드맵을 작성해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기술투자 확대 계획을 소개했다. 

중기부는 제조업과 서비스의 융합, 기술기반 서비스 창업 활성화, 스마트공장 확산·고도화를 통한 제조업 혁신, 중소기업 R&D 혁신과 산학협력구조 개편 등 중소기업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주제 전문가 의견을 경청해 정책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제조업 혁신과 기술창업 활성화 등 중소기업 기술혁신을 위해 독일 및 영국 등과 양자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중기부 최수규 차관은 "중소기업이 혁신의 주체가 돼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기업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시장에서 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중소·벤처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중기부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이터기반 플랫폼으로 4차 산업혁명 경쟁력 키워야
현대차,기술력 스타트업에 투자한다,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남아공의 스타트업, 가능성이 보인다.
취미중개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의 또 다른 도약
서울대, IoT 핵심기술 개발 성공 중소기업에 기술이전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