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공유경제
       
링커블,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 론칭
공유차량의 진화, 이런 서비스도 있다.
2017년 09월 08일 (금) 10:46:09 권순철 기자 smithkweon@hanmail.net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링커블이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를 론칭하고 글로벌 공유 오피스 ‘위워크’ 서울 전 지점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비가 글로벌 공유 오피스 위워크 서울 전 지점에서 서비스를 시작>


네이비(NEiVEE)는 이웃(Neighbor)과 차(Vehicle)의 합성어로 주거 공간을 공유하는 아파트 주민, 업무 공간을 공유하는 오피스 등 특정 커뮤니티(거점) 구성원들끼리 차를 함께 이용하는 새로운 컨셉의 카셰어링 서비스라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이미지-링커스 제공


공유를 통한 차량의 가치 소비를 컨셉으로 기존 카셰어링 서비스의 한계점을 보완하면서도 차량을 소유하는 것보다 더욱 풍요로운 경험을 누리게끔 한다는 것이 이 서비스의 핵심이다.  

네이비에 따르면 기존 카셰어링이 경차, 소형차 위주인 것과 달리 네이비는 ‘타고 싶은 차’를 제공한다. 출퇴근, 외근 등 짧은 시간 용과 국내 여행 용, 특별한 날에 어울리는 용등 다양한 용도와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부합하는 차량을 커뮤니티의 특성에 맞게 배차한다. 

세차와 정비 같이 차를 소유하면서 겪게 되는 번거로운 일들은 친환경 방문 세차 업체인 ‘페달링’과의 제휴를 통해 제반 서비스로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이 차량을 경험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대여-반납 존을 설정할 필요 없이 지정된 거점(커뮤니티)에서 바로 탈 수 있다는 것도 강점이다.

복잡한 지도와 PIN UI는 과감히 덜어냈으며 메인 화면은 내 커뮤니티에서 탈 수 있는 차량 목록과 이용 가능한 시간, 몇 층 주차장에서 탈 수 있는지와 같은 가장 직관적인 정보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기존 카셰어링 서비스에서 문제가 되었던 과도한 주행 요금은 링커블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 주유비 정산’ 시스템으로 해결한다. 스마트 주유비 정산 시스템은 당일 해당 지역의 평균 유가를 기준으로 대여 시 주유량과 반납 시 주유량을 비교하여 부족하면 추가 결제를, 초과되면 네이비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네이비 크레딧’으로 환급해 주는 시스템이다. 

요금 체계도 커뮤니티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 각 커뮤니티별로 최적화 했으며 추후에 커뮤니티별 차량 사용 패턴을 축적·분석하여 주 이용 시간대를 묶은 정기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링커블의 김홍균 대표는 “개인이 1대의 차량을 소유하는 것보다 커뮤니티에서 여러 대의 차량을 이웃이 함께 공유함으로써 비용은 경제적이면서 차량 이용 경험은 풍부해지는 새로운 차량 이용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관련이슈
· 교육 스타트업 "멘토1000", 자기주도학습 영상플랫폼 서비스 런칭
· 에듀테크 기업 '멘토1000', 서비스 런칭.. 영상플랫폼 서비스
· 편리한 카셰어링, 더욱 안전하게 안전관리 강화 방안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낙원상가, 아프리카 학생에게 악기로 사회기여..감사인사 받다
공유경제 이슈, 최근에는 어떤 일들이 ?
주한EU대표부 ‘그린에너지 기술상담회’ 개최, EU그린에너지기업 한국 찾는다
서울창업허브, 매칭데이 성료
현대차, 공격적인 M&A 대신 공유경제 기반의 ICT 투자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권순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8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