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issue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 성장성은 49위
2017년 07월 17일 (월) 11:38:11 정욱진 기자 whit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현재 한국의 디지털 발전 수준은 다른 나라보다 우수하지만 향후 미래 성장 가능성 측면에서는 분발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마스터카드가 미국 터프츠대 플레처스쿨과 공동으로 조사한 ‘2017 디지털진화지수(Digital Evolution Index 2017)’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60개국의 디지털 경제 발전 정도와 온라인 연결성 등을 총 170개의 지표를 활용해 측정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높은 수준의 디지털 변혁을 경험했지만, 앞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는 동력이 부족한 국가로 진단됐다. 현재의 디지털진화지수는 조사 대상 60개국 중 7번째로 높았다. 하지만 2008년부터 2015년 사이의 디지털 변혁 속도를 기반으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측정한 순위에서는 49위에 머물렀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은 미국, 캐나다, 호주, 네덜란드 등 대부분 서구 선진국들과 함께 ‘정체(stall-out)’ 단계에 속했다. 

◇각 단계별 국가 분포 

우월군(Stand Out): 싱가포르, 영국, 뉴질랜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이스라엘 등 
정체군(Stall Out): 한국,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호주, 노르웨이, 스웨덴 등 
잠재군(Break Out): 중국, 케냐, 러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 
부진군(Watch Out): 서아프리카, 페루, 이집트, 그리스, 파키스탄 등 

마스터카드와 플레처스쿨은 조사 결과 리포트를 통해 현재의 디지털 진화 수준이 향후 미래의 성공까지 보장하지는 않는다며 혁신에 얼마나 개방적이고 지원을 아끼지 않는지가 국가의 미래 성장을 결정짓는 결정적 요인이며, 정체(stall-out) 단계에 속한 국가들은 디지털 경제에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추가적인 혁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또한 국가별로 디지털 신뢰 수준을 평가했다. 디지털 경제와 관련한 실사용자의 경험이나 수용 방법, 국가 및 당국의 정책 방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디지털 경제를 얼마나 신뢰하고 있는지를 가늠한 결과다. 

한국은 당국의 정책이나 규제적 요소 등을 평가한 환경(Environment), 소비자의 디지털 경제 신뢰수준 등을 분석한 경험(Experience) 등 카테고리에 조사 대상 42개국 중 8위와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아제이 발라(Ajay Bhalla) 마스터카드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리스크 및 보안 부문 회장은 “첨단 기술은 경제를 발전시키고 모두의 삶을 더 윤택하게 만들 수 있지만 이 같은 성장은 건전한 디지털 생태계에 대한 신뢰와 확신이 있을 경우만 가능하다”며 “현재의 연결사회에서 신뢰와 보안은 디지털 발전의 중추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4차산업혁명연구원, 드론교육 지도자과정 개최
타이어공기압 눈으로 확인하세요.
중고자매매 소비자 피해 막는다
중동시장 진출거점 GBC 테헤란 개소
세계 최초의 가상현실(VR) 복합 쇼핑몰 9월말 개장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정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대표: 이욱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