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issue
       
세계 3번째 ‘차세대 기상탑재체’ 개발 완료
2017년 05월 19일 (금) 11:44:38 정욱진 기자 whit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기상청(청장 고윤화)이 천리안위성 1호의 뒤를 이을 차세대 정지궤도 기상 위성*에 탑재될 기상탑재체의 개발이 완료됨에 따라 위성체와의 조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지궤도 기상위성: 정지궤도 기상위성은 적도 약 36,000km 상공에서 지구 자전속도와 같은 속도로 움직이며 동일한 영역을 지속해서 관측하는 위성 

기상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한 차세대 기상탑재체는 4월 미국 로체스터에서 우주환경시험을 통과하고 5월 2일 국내로 입고되어 약 2주 동안 탑재체 성능 시험을 완료함에 따라 최종 차세대 기상탑재체 개발을 완료하였다. 

기상청은 4개 부처(기상청,미래창조과학부,환경부,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차세대 기상위성(GK-2A, 천리안위성 2A호) 개발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2012년부터 차세대 기상탑재체를 개발해 왔다. 

차세대 위성은 기존 천리안위성(5개 채널)보다 많은 16개 채널을 탑재하여 공간해상도가 최대 2배 이상 향상했으며 3차원 입체 구름 분석이 가능하다. 

또한 한반도 주변은 약 2분 간격으로, 전 지구 관측은 10분 간격으로 관측이 가능해지면서 급변하는 위험기상의 조기 관측 및 구름, 눈 분석 등 기상 현상 탐지 능력이 향상된다. 

특히 기상산출물이 52종으로 증가하고 강수량 산출,복사량 정보 ,황사·에어로졸,화산재 탐지 등 기존 산출물의 성능도 향상된다. 

기상청은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해 초고속 위성 송수신 시스템으로 16개 전 채널 관측 자료를 3분 이내에 국내외 사용자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2018년 하반기 차세대 기상위성을 발사한다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기상위성 보유국에서 일본과 미국에 이어 3번째 차세대 기상위성 보유국으로 격상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차세대 기상위성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더 나아가 기후변화 대응에 취약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재난 대응 지원 및 기상산업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4차산업혁명연구원, 드론교육 지도자과정 개최
타이어공기압 눈으로 확인하세요.
중고자매매 소비자 피해 막는다
중동시장 진출거점 GBC 테헤란 개소
세계 최초의 가상현실(VR) 복합 쇼핑몰 9월말 개장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정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대표: 이욱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