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뿌리산업 활성화와 전문기업 육성 적극 지원
중기청, 뿌리산업 활성화와 전문기업 육성 적극 지원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7.05.1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중소기업청은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에 관한 운영요령' 개정해 뿌리산업 활성화와 전문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한다.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제도'는 뿌리산업(주조, 금형, 열처리, 표면처리, 소성가공, 용접) 분야에서 '핵심뿌리기술'을 보유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뿌리기업을 선별해 기술개발, 자금, 인력 등의 중소기업 지원사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에 처음 시행돼 현재 540개사가 전문기업으로 지정돼 있다. 

뿌리기술 전문기업으로 지정된 업체는 뿌리기업공정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할 수 있고, 기술혁신개발, 창업성장 등의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과 산업기능요원 제도, 중소기업 계약학과 사업 등 인력지원사업에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주요 개선 내용은 기술력이 우수한 소규모 뿌리기업(1∼20인)의 전문기업 지정 가능성을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평가지표상 업력 및 부채비율의 배점을 축소하고 매출액 대비 R&D 비율, 매출액 증가율 등 기업의 성장성 및 활동성 지표를 추가했고 매출액 만점상한은 200억 원에서 150억 원으로, 부채비율은 50% 미만에서 100% 미만으로 완화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 가능성이 있는 후보기업군이 대폭 확대(989개 → 3천337개)됨에 따라, 지정 신청이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주영섭 청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서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기술 전문기업을 확대 발굴하고 적극 육성해 우리나라 주력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