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콜러노비타, 비데 누적 생산 600만대 감사대축제 ‘땡큐 페스티벌’ 실시
2017년 04월 21일 (금) 16:24:55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콜러노비타의 대표 비데 제품을 할인가로 만나볼 수 있는 행사가 진행 중이다.

‘㈜콜러노비타’는 오는 5월 31일까지 ‘땡큐 페스티벌’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비데 업계 최초 누적 생산 600만대 돌파를 기념해 고객 감사 이벤트로 마련된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신제품 테라피 비데를 비롯해 노비타의 대표 비데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행사 적용 제품은 ▲테라피 비데(BD-TE80M) ▲스마트플러스 비데(BD-AD700) ▲컴포트 비데(BD-N443) ▲헬시 비데(BD-KA237) ▲클린 비데(BD-KA433Y/RY/SY) ▲이지 비데(BD-RN630/R)의 총 6종이다.

‘테라피 비데’는 액티브 스프레이와 실키 스프레이, 미스트 스프레이의 3가지 물줄기를 제공, 사용자의 컨디션에 따라 물줄기를 선택할 수 있다. 더블 드라이 모터와 원적외선 기능을 탑재해 강력한 건조기능과 건강관리기능을 제공하며, 전용 모바일 앱을 이용하면 릴렉스, 에너지, 쿨다운 등 단계별 테라피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스파모드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 플러스 비데’는 탈취와 건조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자동 기능을 탑재한 제품이다. 시트와 리모컨에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최적의 사용감을 구현했으며, 연속 온수 가열 방식을 적용해 최대 38%의 절전효과를 제공한다.

업계 최초로 방수와 탈취 기능을 동시에 탑재한 ‘컴포트 비데’는 본체와 리모컨에 각각 IPX5, IPX7 방수등급 인증을 획득해 물청소에 대한 부담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헬시 비데’는 분리형 스테인리스 노즐과 세정 전후 노즐 자동 세척 기능 등 비데에 꼭 필요한 필수 기능에 집중한 제품으로 행사가 기준, 10만원 중반대의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분리형 노즐 청소 커버와 연속 온수 가열 방식을 적용한 ‘클린 비데’와 ‘이지 비데’는 비데 보상판매를 통해 프로모션에 참여한다. 브랜드에 상관없이 기존에 사용하던 비데를 반납하면 클린 비데 또는 이지 비데를 행사가로 구매할 수 있으며, 각각 1년과 3년의 무상 AS와 함께 설치비가 무료로 지원된다.

콜러노비타 관계자는 “그간 자사와 자사의 비데 제품에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이번 땡큐 페스티벌을 실시하게 됐다”며 “프로모션 기간 동안 비데 할인은 물론, 다양한 증정품과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니 봄 이사철과 웨딩 시즌을 맞아 비데 구매를 고려하는 많은 분들께 유용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콜러노비타’는 2011년 주방 및 욕실용품 제조 전문 기업 ‘콜러(Kohler)’와 합병한 33년 전통의 생활가전 전문 기업이다. 비데 위생 및 절전을 위한 다양한 혁신기술의 개발에 앞장서며 국내 비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미시즈모델, 여성 인생후반전 지원 프로젝트 [전지안 편]
미시즈모델, 헤어샵 CEO 이유진을 시니어모델로 키운다.
차별화된 혁신 기술로 의료기기 및 의약품 개발하는 “엔도비전”
포스코 제철소 쇳물 운반 TLC 공정을 스마트 팩토리로 만들다
서울창업허브, 아시아비트 서울 2017개최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