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issue
       
입주희망자 대상 '뉴스테이프렌즈' 모집
2017년 03월 20일 (월) 16:01:33 장인수 기자 navy@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정부는 뉴스테이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입주문의 등이 증가함에 따라 3월 20일부터 뉴스테이 입주희망자를 대상으로 '뉴스테이프렌즈'를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모집한다고 밝혔다.

'뉴스테이프렌즈'란 입주희망자를 대상으로 뉴스테이 관련 소식, 관심 지역 입주자모집 정보 등을 공식홈페이지, 단지별 홈페이지 방문 등 별도의 노력을 하지 않아도 선제적으로 뉴스테이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2015년 1월에 뉴스테이 정책을 도입한 이후 올해로 3년 차에 접어들면서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인지도와 호감도도 계속 상승해 중산층에게 새로운 주거대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 2월까지 입주자모집이 완료된 12개 뉴스테이의 청약경쟁률은 평균 4.38:1을 기록했으며, 수도권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청약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올해 2월, 작년 10월 각각 입주자모집을 한 대구금호 '스타힐스테이', 충북혁신 '우미린스테이'의 청약경쟁률은 4.03:1, 2.69:1을 기록했다.

또한, 인지도와 호감도도 크게 상승 중이다.

2016년 하반기 뉴스테이정책 인식조사 결과인지도 49.8%, 호감도 45.4%를 기록해 2015년 대비 각각 21.6%, 10.3% 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임차'가구의 경우 47.5%가 뉴스테이 입주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뉴스테이 입주자모집은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한 2만2천 호 규모이며 상반기, 하반기 각각 1만1천 호 입주자모집을 추진할 예정이다.

상반기 입주자모집은 5월 서울대림(293호), 김포한강(1천770호), 대구산단(1천38호), 용인삼가(1천950호) 6월 시흥장현(651호), 광주효천(615호), 서울개봉(1천89호), 서울독산(1천65호), 서울문래(737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뉴스테이프렌즈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 가입은 뉴스테이프렌즈 누리집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오프라인은 모델하우스 등에서 현장모집을 하므로 이달 17일 개관하는 화성동탄2 '아이파크' 모델하우스를 방문하면 가입할 수 있다.

뉴스테이프렌즈가 되면 입주자모집 일정이 확정된 단지의 입주자모집 일정, 입주자모집 공고 시 해당 단지의 청약자료 제공, 공실 발생 시 추가 입주자모집 정보, 그 밖의 뉴스테이 정책자료 등을 메일 또는 문자(희망자에 한함)로 받아 볼 수 있다.

또한, 뉴스테이프렌즈를 대상으로 매달 추첨을 통해 경품을 발송하며 특히, 첫 달 이벤트로서 3월 말까지 가입하는 뉴스테이프렌즈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태블릿pc 등을 추가로 제공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이 보여준 뉴스테이 관심도에 비해 관련 정보를 얻기 어려운 문제가 있어 뉴스테이프렌즈 활성화, 마이홈 등 국토교통부 주거정보시스템 등을 적극 활용해 뉴스테이 입주희망자의 거주 지역, 선호 입지 등을 기반으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겠다"라고 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4차산업혁명연구원, 드론교육 지도자과정 개최
타이어공기압 눈으로 확인하세요.
중고자매매 소비자 피해 막는다
중동시장 진출거점 GBC 테헤란 개소
세계 최초의 가상현실(VR) 복합 쇼핑몰 9월말 개장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장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대표: 이욱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