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issue
       
Huawei, SDL 마케팅 솔루션 채택 이후 브랜드 이미지 통합 및 온라인 전환율 최대 20% 개선
2017년 03월 20일 (월) 13:27:45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SDL은 업계를 선도하는 ICT 솔루션 공급업체 Huawei가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SDL 마케팅 솔루션을 도입한 이후 브랜드 이미지 통합 및 온라인 전환율 최대 20% 개선 효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Huawei의 기업 담당 부서인 Enterprise BG는 정부 및 공공 부문, 금융, 에너지, 운송 및 제조 등의 기업 및 산업 고객에게 ICT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Huawei는 현지에 적합한 디지털 콘텐츠와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 글로벌 경영 및 관리에 현지의 미묘한 어감 차이에 대한 이해를 접목한 디지털 마케팅 경험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었다.

Huawei EBG 영업 및 마케팅 선임 담당자 Qian Jinsong은 “SDL은 뛰어난 로컬 리소스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콘텐츠 관리 및 로컬라이제이션 서비스를 제공해 줌으로써 우리가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14개국에 콘텐츠를 최적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며 “SDL은 Huawei의 글로벌 마케팅 전략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었다. SDL 덕분에 우리는 영업 및 마케팅 최전선에 있는 관리자들의 요구에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러한 솔루션으로 인해 모든 시장에서 트래픽 및 전환율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2015년 이후 SDL은 Huawei Enterprise BG가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14개국에 경력이 많은 다국어 마케팅 전문가를 배치하여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주요 영역을 지원하고 있다.

모든 사이트 콘텐츠를 현지 상황에 적합한지 검토하고, 문제를 제출 및 추적하고, 콘텐츠 업데이트 프로세스를 감독하여 다국어 콘텐츠의 온라인 게시를 시간에 맞추어 뛰어난 품질로 완료한다.

현지 시장에 맞게 검색 엔진 키워드를 최적화하고, 트래픽 모니터링을 구현하고 결과 데이터를 분석하여 트래픽 및 전환율을 높인다.

마케팅 사례 연구를 재작성하고, 미니 사이트, 광고용 전자 우편물(EDM) 및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통해 현지 문화, 관습, 전통적인 개념 등을 고려한 마케팅 콘텐츠를 만든다.

도입한 지 1년 내에 Huawei Enterprise BG 글로벌 사이트의 방문자 수, 머무는 시간 및 전환율이 10퍼센트 이상 증가했으며, 일부 국가에서는 최대 20퍼센트 증가했다.

SDL CEO Adolfo Hernandez는 “Huawei는 중국에 본사를 두고 세계로 급속히 뻗어나가고 있는 기업의 좋은 예”라며 “그러한 성공을 위해서는 각각의 시장에 적합한 마케팅 콘텐츠를 전달하고 관리하는 복잡한 과제를 해결해야 했다. 각국의 문화적 차이와 미묘한 어감의 차이를 이해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지만 우리 팀은 집요하게 노력한 끝에 결국은 Huawei가 이를 달성할 수 있게끔 도와주었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군포 · 의왕안과] 노안과 헷갈리기 쉬운 백내장, 조기발견이 중요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신탄진 운전면허학원 수강생으로 북새통 · · · .
전국대형규모로 최신시설 갖춘 계룡산국립공원 글램핑장
젊은 감성 입은 ‘디팍스’, 프랜차이즈 사업 본격화
“알아야 지킨다”…상가임대차 소송으로 보는 권리금 A to Z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대표: 이욱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