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반려동물 장례 O2O 앱, ‘포옹’ 출시
2017년 03월 13일 (월) 15:15:31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반려동물 돌봄 인구가 1000만명에 이르며 펫 보험이나 펫 금융 등 반려동물 관련 산업 역시 다양해지는 가운데, 국내 최초로 모바일 앱 기반의 반려동물 장례 서비스가 출시되었다.
모바일 앱 개발 스타트업 매드메이드(대표 이대은)는 국내 최초 반려동물 장례 O2O 서비스인 ‘포옹’의 안드로이드용 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동물법에 따르면 반려동물의 사체는 장묘업체를 통해 화장을 하거나, 그렇지 않다면 쓰레기봉투에 담아 생활폐기물로 배출 혹은 본인 소유의 땅에 1m 이상 깊이로 묻어야 한다. 이에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pet+family)’들은 주로 전문 장묘업체를 찾는 경우가 많다.

‘포옹’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반려동물 장례의 전 과정을 대행해주는 O2O 서비스다. 기존에는 주인이 직접 죽은 반려동물을 데리고 전문 업체 또는 동물병원에 방문해 장례를 치뤄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반면 포옹은 전담 매니저가 직접 고객에게 출동하여 사체 수습부터 화장 진행, 유골함 배달까지 모든 과정을 대신 진행함으로써 반려인들의 가장 큰 어려움인 사후처리 문제를 전문적으로 해결해 준다.

키우던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포옹 앱을 통해 출동 요청을 하면 반려동물 장례 도우미인 ‘포옹 장례 매니저’가 출동해 사체를 수습한다. 그리고 곧바로 동물 전문 화장장으로 옮겨 화장을 마친 후 유골을 유골함에 담아 다시 주인에게 전달해준다. 원하는 고객에 한해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유골을 고온에 용융시켜 작은 결정으로 만든 메모리얼 스톤으로 제작해 보관할 수 있도록 옵션 상품 또한 마련했다.

포옹은 화장로 기술력 및 유골 사리화 기술력을 가진 전문 업체와의 MOU 체결을 통해 보다 전문적인 장례 대행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포옹 장례 매니저들은 모두 반려동물장례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한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기존 장묘업체의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온 가격 거품을 빼고, 불필요한 절차를 생략한 것도 특징이다.

매드메이드 이대은 대표는 “해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숨을 거두는 반려동물의 수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지만, 반려동물의 사후처리에 대한 올바른 정보나 인식이 아직 많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보다 편리하고, 전문적인 반려동물 장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1000만 반려인의 고민을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미시즈모델, 여성 인생후반전 지원 프로젝트 [전지안 편]
미시즈모델, 헤어샵 CEO 이유진을 시니어모델로 키운다.
차별화된 혁신 기술로 의료기기 및 의약품 개발하는 “엔도비전”
포스코 제철소 쇳물 운반 TLC 공정을 스마트 팩토리로 만들다
서울창업허브, 아시아비트 서울 2017개최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