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공유경제
       
[영상탐방] 지방의 코워킹 스페이스:스페이스코웍
2016년 11월 27일 (일) 12:18:55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전북과 전남에 위치하고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이다. 럭셔리한 환경으로 전남.전북의 코워킹 스페이스를 선도하고 있다고 한다.  

SPACE CO-WORK은 시설, 서비스, 네트워크과 완비된 공유오피스로  넓게. 즐겁게. 민첩하게. 경험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만남을 연결시켜 주는 것을 모토로 하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3)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59.XXX.XXX.31)
2016-12-20 17:30:43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59.XXX.XXX.31)
2016-12-20 17:30:31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59.XXX.XXX.31)
2016-12-20 17:30:19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SCH.or.kr 명성교회(김삼환)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M S C H .or.kr 명 성 교 회(김삼환목사님) M S C H .or.kr
전체기사의견(3)
미디어 스타트업, 누군가 치고나가야 하는데
에어비앤비의 도전, 처음부터 공유아파트로 짓다
허챈스의 부동산 칼럼(8) 소액 지분 투자부터 시작하자② 토지는 현존하는 마지막 복리 법칙 투자 상품이다.
허챈스의 부동산 칼럼(7) 소액 지분 투자부터 시작하자① 시대적 대세인 공유경제와 토지 지분 투자 시대
공유경제의 허와 실, 이제는 짚고 넘어갈때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