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핀테크 기술력 확보 위한 기업부설연구소 및 신규 IT플랫폼 비즈니스 추진
자체 핀테크 기술력 확보 위한 기업부설연구소 및 신규 IT플랫폼 비즈니스 추진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6.09.2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최근 P2P 등 핀테크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세븐엔젤스홀딩스는 핀테크 기술 개발을 담당할 정보기술(IT) 회사인 ‘㈜세븐엔젤스랩’을 설립하고, 주일택 전 청와대 행정관을 그룹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세븐엔젤스랩 대표이사로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일택 신임 대표는 청와대에서 IT 인프라 및 정보보안 총괄 팀장과 한국특허정보원 본부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21일 세븐엔젤스홀딩스 본사에서 열린 세븐엔젤스랩 설립식에는 세븐엔젤스홀딩스 강태욱 의장과 김성현 대표, 세븐엔젤스랩 주일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세븐엔젤스랩은 세븐엔젤스홀딩스가 투자한 핀테크 기업들의 기반기술인 플랫폼 개발, 보안·인증기술, 금융시스템 등의 R&D(연구개발)를 담당하게 된다.

또한 자체기술을 기반으로 금융분야 등의 보안에 특화된 메신저 플랫폼 개발 등 신규 IT플랫폼 비즈니스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세븐엔젤스랩 설립을 통해 우수한 청년인재를 핀테크 기반기술 연구전문인력으로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연구개발투자 및 기업부설연구소 인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세븐엔젤스홀딩스 강태욱 의장은 “차세대 사업영역으로 각광받고 있는 핀테크 사업의 연구개발을 주도할 세븐엔젤스랩이 신설되어 세븐엔젤스홀딩스가 투자한 기업들의 성장동력을 확보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