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오세성 강사의 ‘돈이되는 밴드와 유튜브 마케팅’ 특강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오세성 강사의 ‘돈이되는 밴드와 유튜브 마케팅’ 특강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6.05.2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오는 6월 18일 서울, 25일 대전, 실습 위주의 홍보마케팅은 물론 수익창출을 위한 강의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오세성 강사는 오는 6월 18일(토) 서울대입구역에 위치한 고시계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서울교육장에서 수익창출을 위한 ‘밴드 마케팅’과 오는 6월 25일(토) 대전에서 동영상으로 수익창출을 위한 ‘유튜브 마케팅’에 대한 특강을 펼친다.

그동안 키네마스터를 통한 영화 같은 동영상 제작 강의로 정평이 나 있는 오세성 강사는 이번 서울과 대전 실습위주의 강의를 통해 네이버 밴드와 유튜브를 이용한 ‘수익창출에 대한 노하우’를 공개하고자 한다.

오세성 강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이 SNS를 사용하면서도 이를 이용한 직접적인 수익창출에 대해 잘 모르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특히 네이버의 밴드는 가장 많은 사람들이 활용하는 SNS 채널임에도 불구하고 접근이 쉽지 않았습니다”며 “이번 밴드 마케팅 강의를 통해 밴드의 효율적인 운영은 물론 밴드가 홍보마케팅뿐만 아니라 수익창출의 창구가 될 수 있는 노하우를 공개하고자 합니다”라며 강의 취지를 전했다.

6월 18일 ‘밴드 마케팅’ 강의에는 밴드마케팅의 정의, 밴드 친구초대, 왕밴드, 서브밴드, 콘텐츠 올리는 노하우, 수익구조 분석, 링크 200% 활용비법, 무적의 밴드계정 만드는 방법, 수익창출 실습이 진행된다.

6월 25일 ‘유튜브 마케팅’ 강의에는 동영상 콘텐츠 만드는 방법, 아마추어에서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만들기, 동영상 마케팅을 하는 이유, 동영상 편집, 무료이미지·음원 활용법, 수익구조 분석, 유튜브 활용 마케팅, 구글 애드센스 계정 및 유튜브 수익방법 실습 등의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오세성 강사는 “유튜브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고 즐겨 찾는 SNS 채널입니다. 유튜브도 이제는 흥미로 혹은 취미로 이용하는 것에서 나아가 홍보마케팅의 창구로 활용해야 할 때 입니다”며 “더불어 유튜브를 통한 수익창출에 대한 노하우도 함께 공개할 예정입니다”며 유튜브 마케팅 특강 계획을 밝혔다.

6월 18일 밴드마케팅 강의는 서울대입구역에 위치한 고시계사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서울교육장에서 진행되며 6월 25일 강의는 대전시 서구 둔산동 윙스터디 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많은 사람들이 SNS를 개인적인 이유 혹은 흥미 위주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 SNS는 단순한 흥미위주의 활용을 뛰어 넘어 수익 창출을 위한 홍보마케팅의 창구로도 훌륭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번 오세성 강사의 두 번에 걸친 밴드마케팅과 유튜브 마케팅 특강은 분명한 수익구조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문의 : 오세성 강사 (010-3732-0191)

[밴드 마케팅]

■ 일 시 : 6월 18일(토) 오후 1시~6시
■ 장 소 : 서울 관악구 봉천로 472 코업빌딩 B1 고시계사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서울교육장
(서울대 입구역 5번 출구→직진 우측 공사장 끼고 우회전 코업빌딩)
■ 내 용 : 마케팅밴드란? / 밴드 친구 초대, 왕밴드, 서브밴드란? / 밴드 콘텐츠 올리는 노하우 / 밴드 수익 구조 분석 / 밴드 링크 200% 활용 방법 / 무적의 밴드 계정 만드는 방법 / 밴드 수익 창출 방법 실습
■ 수강료 : 200,000원(교재 무료 제공)
 

[유튜브 마케팅]

■ 일 시 : 6월 25일(토) 오전 10시~오후 4시
■ 장 소 : 대전시 서구 둔산동 1010 금정빌딩 8층 스타벅스 건물 윙스터디 대전 둔산점
■ 내 용 : 동영상 콘텐츠 만드는 방법 / 아마추어에서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만들기 / 동영상 마케팅 하는 이유 / 동영상 편집·무료이미지·무료음원 / 동영상 수익 구조 분석 / 유튜브 활용 마케팅 / 구글 애드센스 계정과 유튜브 수익 방법 실습
■ 수강료 : 200,000원(교재 무료 제공 및 점심식사 제공)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