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통신사-국내 기업간 ICT 교류의 장 열린다
글로벌 통신사-국내 기업간 ICT 교류의 장 열린다
  • 권순철 기자
  • 승인 2016.04.08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월드IT쇼 20력사와 국내 ICT기업의 B2B 파트너십 구축 및 기술교류,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ICT파트너쉽 프로그램’을 코엑스 전시16’가 5월 19일과 20일에 걸쳐 열린다.

국내외 400여 개 이상의 IT기업이 참가하여 올해 주목 받고 있는 5G이동통신 기술과 사물인터넷(IoT)제품, 가상현실(VR), O2O 등 ICT유망분야 제품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한편 스타트 업 등 다양한 분야의 참가기업들이 신기술과 신제품을 시장에 알리고 관련 기업간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대의 IT전시회 및 컨퍼런스이다.

참가사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B2B 행사로 열리는 ‘글로벌 ICT파트너쉽 프로그램’은 2014년부터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써 개발도상국 및 아시아 지역 현지 주요 통신사 및 벤더의 메인 프로젝트 이슈를 파악하여 우리기업 수요에 맞는 통신사 및 협력사를 선별, 초청하여 국내 기업과 1:1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하며 작년에는 5차례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한-핀란드 글로벌 ICT 파트너쉽 프로그램 이후 ‘월드IT쇼 2016’에서 두번째로 선보이며 동남아시아의 현지 주요 이동통신사업자 및 벤더를 비롯하여 국내의 ICT기술에 관심이 많은 20여개의 해외통신사 및 협력사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e-러닝, 모바일 결제, Wi-Fi 서비스, IPTV 시스템, 광통신 케이블 및 기기, 네트워크 보안, IoT, 클라우드와 참가자가 많은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4G, LTE 기술과 스마트 디바이스 용 어플리케이션 등 광범위한 범위에서 국내 ICT기업들과 실질적인 비즈니스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열렸던 월드IT쇼 2015에서는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5개국의 주요 15개 통신사가 대거 참가하여 국내 기업과 글로벌 파트너십 계약 및 MOU를 체결하였다. 베트남 통신사 및 협력사와 교육단말기 및 현지화 서비스 추진, 인도네시아 국영 통신사의 협력사와 한국 콘텐츠 전송권 콘텐츠 유통에 대한 공급 계약 등 총 12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이 체결되었다.

‘월드IT쇼 2016’ 사무국 최형경 팀장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국내 ICT기업이 4G, LTE 서비스를 시작하는 개발도상국에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며 “월드IT쇼 2015에서는 직전 해 1억불 계약실적에 이어 해외 8개국 포함 국내외 421개사가 참가하여 1억 4천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이번 월드 IT쇼 2016에서는 국내외 최신 ICT트렌드를 해외 저명 인사를 초빙해 공유하는 ‘ICT글로벌 컨퍼런스’와 ‘글로벌 ICT전문가 학술대회’도 함께 열리며 참가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의 고유한 기술과 개발성과를 마케팅 할 수 있는 기회인 ‘신제품신기술 발표회’ 등이 개최되어 참가 기업 및 제품의 국내외 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