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상식] 치아건강을 해치는 습관들
[건강 상식] 치아건강을 해치는 습관들
  • 김태현
    김태현
  • 승인 2016.03.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몸에 좋은 음식을 먹거나 운동을 하는 등 바른 생활 습관을 가지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자신도 모르는 부주의로 치아건강을 해치는 사람들도 있다. 당신이 미처 모르고 하는 습관들 중에 치아건강을 해치는 것은 무엇일까?

흡연=담배는 백해무익하다. 특히 구강 건강에 해롭다. 약 4,700여종의 발암물질이 치아와 잇몸 건강에 영향을 미쳐 각종 구강질환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우선 흡연을 하면 입 안이 건조해지고 타액의 분비가 줄어들어 입안에 세균을 제거하지 못해 지독한 입 냄새가 발생한다.

신촌다인치과병원 임흥빈 병원장은 “흡연을 한 기간이 길고 흡연량이 많을수록 담배로 인한 구취가 더욱 심각하며 치주질환도 더 쉽게 발생한다. 담배 속 유해 물질이 잇몸을 손상시키고 면역력을 떨어뜨려 균의 감염에 취약한 상태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치아의 표면과 치아조직에 담배 속 착색물질이 붙어 치아가 누렇게 된다. 오랜 시간 흡연을 하면 담배의 니코틴이나 타르 성분이 치아나 잇몸 사이에 끼여 검게 착색이 되기도 한다.
폭식=폭식도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 많이 먹게 되면 그만큼 당분의 양도 많아지는데 과도한 당분은 이를 썩게 하는 주범이다. 또한 폭식을 하면 토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문제는 토를 할 경우 강한 산이 나오면서 치아를 부식시켜 약하게 만든다는 것.

아이에게 젖병 물리기=보채는 아이에게 젖병만큼 좋은 것은 없다. 문제는 젖병을 물고 자는 아이도 많다는 것이다. 생후 6개월부터 만 6세까지를 유치열기로 구분하는 이때는 유아기우식증을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유아기우식증은 입안에 모유나 분유, 주스 등을 오래 물고 있는 아이에게 생기는 진행 속도가 빠른 충치를 말하는데 아이가 젖병을 물고 자면 분유 내 당 성분이 충치를 불러오게 된다”고 전했다. 따라서 젖병을 물려서 재우지 않도록 하고 먹고 난 후에는 깨끗한 수건 등을 이용해 닦아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필 깨물기, 이로 병 따기=평소 긴장을 하면 연필을 씹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치아에는 매우 해로운 습관 중 하나다. 연필은 얼음과 달리 딱딱하지 않아 치아에 해롭지 않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 얼음을 씹을 때와 마찬가지로 치아 파절을 유발할 수 있다. 만약 자신이 연필을 씹는 습관이 있다면 무설탕 껌을 씹어 습관을 고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살다 보면 이로 병을 따거나 포장지를 뜯는 게 더 편할 때도 있긴 하다. 하지만 치아 건강을 생각한다면 이 역시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로 병을 딸 경우 이가 부서지거나 빠질 수 있다.

이갈이=이갈이도 치아건강을 해치는 습관 중 하나다. 문제는 이갈이 대부분이 수면상태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스스로 개선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더욱이 사람들은 흔히 소리가 나지 않으면 이갈이 증상이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소리 없이 치아를 악물고 살살 비틀면서 힘을 주는 것 역시 이갈이다. 이를 갈 경우 음식물을 씹을 때보다 2~10배 이상 강한 힘으로 이를 갈아 치아 표면이 닳고, 치아 주위 조직이 손상되어 찬 음식을 먹으면 이가 시리며 심한 경우 이가 흔들리기도 한다. 또한 치아 일부 및 치과 치료를 받은 부분이 깨져나갈 수도 있다.

피어싱=혀나 입술 주변에 하는 피어싱도 피해야 할 습관 중 하나다. 혀나 입 주변에 장신구를 설치하면 금속성 장신구가 이를 부서뜨릴 위험이 있다. 이 뿐 아니라 잇몸도 다치게 할 우려가 있고, 입안에 세균을 들끓게 해 감염 위험도 높인다.

도움말=신촌다인치과병원 임흥빈 병원장/치과의사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