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자주 노출되는 유망 스타트업 5선
최근 자주 노출되는 유망 스타트업 5선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6.01.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기업을 운영하다 보면 가장 먼저 필요한게 투자가 아닐가 싶다. 기업 홍보와 마케팅, 투자유치 등 이런 단어들이 항상 회사를 운영하다보면 뇌리를 떠나지 않는 것들일 것이다. 최근에 온라인 상에서 많이 노출 되고 의욕적인 행보를 보이는 스타트업 5곳을 꼽아본다.  

1.아토큐브

아토큐브는 스마트기기와 연동이 되는 나무블록으로 스마트기기에 장치를 연결해 나무블록을 인식 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미션을 준 다음에 블록을 맞출 때마다 소리와 애니메이션 등으로 피드백을 주어 혼자서 재미있게 학습이 가능하도록 한 교육용 스마트 장난감이다.

토이의 원재료는 유럽산 비취목과 무화학 페인트로서 자연친화적이다. 각 면에 있는 기하학적인 6가지 패턴들을 조합하여 약 23억개의 이미지, 패턴, 문자 등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아이디어 토이이다. 

2. 쉐이커(Shakr), 직접 만드는 동영상 광고 

쉐이커(Shakr)는 동영상 관련 스타트업 중 가장 현실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가진 기업으로 평가된다. 쉐이커는 비즈니스의 독립성이 매우 강하다. 쉐이커의 서비스는 전문적인 동영상 광고 제작업체에 높은 진입 장벽을 느끼는 개인이나 중소기업을 타겟으로 한다.

수많은 동영상의 기본 템플릿에다 일부 문구나 사진을 교체할 수 있도록 해서 저렴한 비용(10만원 이하)으로 동영상 광고를 제작하도록 한다.

템플릿 수의 갯수가 사업의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이고 템플릿의 확대에 따른 카테고리 확장도 급선무이다. 그리고 타 비즈니스보다 시장제약이 적은 만큼 시장을 해외로 신속하게 확대하여 규모를 키우는 것이 요구된다.

쉐이커는 최근 1-2년사이에 500스타트업, 포스코기술투자, NHN인베스트먼트, 한국벤처투자 및 스트롱벤처스로부터 투자받기도 했다.

3.삼쩜일사, 움직이는 페이퍼토이 '카미봇' 선보여

삼쩜일사는 현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세계 최대 IT 가전 및 테크 전시회인 'CES 2016 (Consumer Technology Show)'에 모바일융합센터(MTCC) 공동관으로 참가해 움직이는 페이퍼토이 '카미봇(KamiBot)'을 공개했다.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카미봇은 종이재질로 되어있는 로봇으로 자석으로 편리하게  결합, 해체가 가능하고 캐릭터를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 아두이노 및 스크래치로 코딩이 가능하며 스마트 폰으로 조종할 수 있다.

카미봇은 세계 최초로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종이로봇으로 만든 후에 유저가 직접 가지고 놀 수 있다. 여러 캐릭터를 조합해 여러 가지 캐릭터를 만든다. 스마트 토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종이 로봇의 강점을 살린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4. 인터넷 세대를 위한 초스피드 전문영상 제작, 모모(Momo)

출퇴근 하거나 짧을 시간 짬이 생겼을 때 볼 수 있는 드라마는 없을까? 지하철 안 스마트폰으로 보는 드라마를 만드는 회사가 있다. TV와는 여러 가지 환경이 다른 스마트폰을 통한 최적화된 드라마. 모모(MOMO)는 이러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하여 '웹드라마박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까지 공개된 드라마만 해도 '말을해', '미스터글래머' 등 다수이다. 

양질의 스토리가 필수인 모모는 드라마 편수의 확대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드라마의 피드백을 반영하여 새로운 드라마 제작에 반영하는 구조를 만들것으로 보인다. 한편 모모 개발사 웹드라마박스는 케이큐브벤처스, DSC인베스느먼트 등으로부터 10억 원을 유치하기도 했다.

5.‘데이투라이프’

데이투라이프는 모바일 시간관리 솔루션 개발업체이다. 준(JUNE)이라는 모바일 다이어리 서비스를 운영한다. 준은 모바일에서도 일정, 할일, 메모와 같은 다양한 형태의 계획을 쉽게 열람, 추가, 편집할 수 있게 해준다.

준은 2014년에 국내 아이폰, 안드로이드 마켓에 런칭한 이후 23만 다운로드에 15만 월간 순방문자수(MAU)를 기록하여 높은 재방문율를 자랑한다. 

런칭 후 유기적으로 앱스토어에서 6개월간 생산성 부문 TOP순위를 유지하면서도 기존 사용자들로부터 높은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고 글로벌 유저들이 사용할 수 있고 좋아할 만한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최근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