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단 2개 업체만 보유한 기술, 이 회사에 가면 마음껏 배울 수 있다
전 세계에서 단 2개 업체만 보유한 기술, 이 회사에 가면 마음껏 배울 수 있다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5.04.0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최근 스타트업이 화두이다. 청년실업이 큰 사회문제가 되면서 젊은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IT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아이템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국내 스타트업은 단순히 On라인과 Off라인을 연결만 시켜주는 단순한 플랫폼에 지나지 않는다는 우려가 많다. 기술력이 동반되지 않고 얄팍한 아이디어만 가진 스타트업은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파이낸스투데이에서는 글로벌화 할 수 있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겸비한 진정성 있는 중소기업을 소개하면서 그들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협소한 의미의 스타트업을 뛰어넘어 세계적인 유니콘으로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아본다.

(주)디씨피는 전 세계에서 단 2개의 업체만이 생산하는 ‘배향막 인쇄공정’의 인쇄판을 제조하는 업체. NEP, NET 등의 여러 인증을 받은 기술력이 뛰어난 회사, 미래를 위한 준비가 철저할 뿐만 아니라, 재무적으로도 안정된 회사이다.

"기술개발에 대한 확고한 의지, 우수한 품질로 높은 매출 향상”
“ 저희 회사는 LCD 패널(Panel)의 제조 시, 초기 공정에 해당하는 인쇄판을 제조하고 있습 니다. ‘대면적 초박막 인쇄’라는 어려운 기술을 1984년부터 연구·개발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업은 업계 최고라고 자부할 만큼 뛰어난 기술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일례로 일본의 독점업체에서 공급하던 제품의 이원화의 진행 중 품질의 우수성을 증명한 사례가 있습니다. 민간 업체의 경우 공공기관보다 검증이 더 까다로운 경우가 있습니다. 기준이나 전례가 없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로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인 끝에, 결국 저희 디씨피(주)의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하여 우 리 회사는 기술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었으며, 기술개발에 대한 열정을 더욱 키우는 계기가 되 었습니다. 우리 회사는 현재 작은 제품을 이어 붙임으로써 큰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나, 작은 제품의 한계 사이 즈를 증대시켜 큰 제품의 이음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전문가로서의 성장이 가능한 기업, 디씨피(주)”
“ 저희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단 2개의 업체만이 개발, 생산을 하고 있 습니다. 따라서 외부에서 전문가를 영입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회사는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에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저희 회사에 입사하여 성실한 자세로 근무하다보면 자연스레 본 제품 의 전문가가 될 수 있습니다. 직원들의 능력 향상을 위하여 제품의 제 작 및 생산에 관한 교육은 본사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기타 설계 및 영업 관리 차원의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원을 통하여 직원들이 자기계발을 게을리 하지 않도록 돕고 있습니다. 자신의 자리에 서 묵묵히 일만 한다고 해서 누구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 만 우리 회사의 기술적인 특성상 성실함과 보다 나아지려는 본인의 견고한 의지가 있다면, 얼마든지 이 분야 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다고 자신합니다. ”

"공정 파악이 가능하고 꼼꼼한 인재
“ 제품의 전반적인 공정을 알아야 보다 나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품 제작의 가장 하위단계부터 순차적으 로 업무를 파악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합니다. 제품 생산과정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가진 분이 있다면 저희 디씨피(주)에서 모셔 가겠습니다. 또 생산 직군에서 근무 가능한 인재를 찾고 있습니다. 생산제품의 특성상 전 공정이 클린룸에서 이루 어집니다. 생산현장이 다소 차분하고 예민하다는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특성에 잘 적 응하여 성실하게 근무할 수 있는 분이라면 디씨피(주)에 입사하여 함께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