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신재생에너지 개발의 선두로 나서는 회사 당신의 미래도 밝게 변할 수 있는 회사
미래 신재생에너지 개발의 선두로 나서는 회사 당신의 미래도 밝게 변할 수 있는 회사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4.02.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중소기업&소상공인 전문지]
최근 스타트업이 화두이다. 청년실업이 큰 사회문제가 되면서 젊은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IT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아이템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국내 스타트업은 단순히 On라인과 Off라인을 연결만 시켜주는 단순한 플랫폼에 지나지 않는다는 우려가 많다. 기술력이 동반되지 않고 얄팍한 아이디어만 가진 스타트업은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파이낸스투데이에서는 글로벌화 할 수 있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겸비한 진정성 있는 중소기업을 소개하면서 그들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협소한 의미의 스타트업을 뛰어넘어 세계적인 유니콘으로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아본다.

세일기술(주)는 3E(Engineering, Energy, Environment)사업 - 엔지니어링사업, 에너지사업, 환경사업을 하는 회사, 사람과 자연이 하나 되는 녹색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회사, 매년 150%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는 회사이다. 

"현재보다 미래를 내다보고 선택 할 줄 아는 안목을 지녀야합니다 "
"취업을 하기 위해 알아보던 중 세일기술을 알게 되었습니다. 회사를 볼 때 급여나 복지나 여러 가지를 많이 따지게 되지만 전 회사의 비전을 제일 중요시 생각했습니다. 세일기술은 엔지니어링회사로 이미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사업, 태양광사업은 이미 진행 중이며, 차후에 태양광뿐만 아니라 폐열회수, 연료전지 분야도 확장예정인 세일기술은 앞으로 미래의 성장가능성이 우수한 기업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운이 좋게 세일기술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현재 세일기술에서 제 능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취업을 할 때 여러 가지 조건들을 고려하여 선택하겠지만 현재보다 미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세일기술과 함께 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

 "녹색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
"전 세계적인 문제인 물 부족 현상과 이미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지구온난화현상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자원의 사용량을 줄이고, 버려지는 자원을 재사용하며, 청정에너지를 발굴하는 사업 등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다양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앞으로 다가오는 문제들을 예방하기 위해서 세일기술(주)가 주체가 되어 정수 및 하?폐수처리 등 물 이용분야와 폐기물자원화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경험과 기술을 보유한 8개 회사가 협력하여 주식회사 그린씨티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남부발전(주)와 특수목적법인 SPC를 공동설립하고 태양광발전 개발 사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기업의 이윤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삶이 더 풍요로워지도록, 자연과 함께 더불어 살 수 있는 녹색세상을 만들기 위해 전 직원들이 매일 연구하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일기술과 함께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싶은 분들은 언제든지 세일기술의 문을 두드려 주십시오. "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성장하는 세일기술 "
"1994년 창업 당시에는 정부의 발주 사업에 의존하는 엔지니어링사업을 했지만 현재는 그간의 다양한 엔지니어링 수행경험이 바탕이 되어 회사자체가 사업을 발주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창조적인 사업방식으로 발전하였습니다. 물과 에너지는 우리생활과 밀접한 관계에 있습니다. 물은 앞으로 더욱 소중한 자원이 될 것이고 신?재생에너지의 개발필요성 또한 일부 국가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전 세계적으로 확산될 것이므로 이 두 분야의 성장잠재력은 매우 높다고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물을 재활용하고 물속의 에너지를 가용에너지로 활용하며 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확대개발과 보급 및 기술개발을 통해 자사는 현재 연 매출액 100억을 이미 넘어섰으며, 매년 150%의 상승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생물학적으로 고도처리까지 가능한 Seil-Bio System의 개발과 태양광발전의 기술체계정비, 발전을 통한 추가에너지원의 확보와 개발, 하이브리드 냉?난방 열공급 기기의 개발 등 세일기술은 끊임없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제보다는 오늘이,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성장하는 세일기술의 모습을 지켜봐주십시오. "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