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게시판
[서울]대표팀의 플랜B 완성을 위해 동계훈련해야 함
 1111
 2016-11-18 09:07:10  |   조회: 2886
첨부파일 : -

국가대표팀의 문제는 조직력과 밸런스 실종이다. 여기에 A매치 주간 외엔 소집이 불가능한 유럽 중동리거들로 인해 한국만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손해보고 있다. 유럽은 한국과 시차 8시간, 비행거리 9000km고 중동은 시차 6시간 비행거리 7000km다. 이 거리와 시차를 10일 동안 왕복해야 하는 게 한국 대표팀의 큰 핸디캡이다. 이란 우즈벡은 이런 족쇄가 없거나 덜하며 내년 3월23일 해발 1900m 쿤밍에서 한국을 기필코 잡고야말겠다는 중국은 대표선수 전원이 자국리그 소속이라 6차전을 앞두고 클럽팀을 방불케하는 장기합숙훈련이 가능하다. 

국가대표팀은 K리그라는 주어진 자원 속에 새 피의 수혈을 통해 손발을 맞출 합숙훈련으로 조직력을 구축해 플랜B를 다지는 것이 난국을 돌파할 방책이 아닌가 싶다. 2016 K리그 영플레이어 제주유나이티드의 안현범이 분데스리가 진출을 꾀한다던데, 그가 독일로 가면 슈틸리케는 비로소 안현범에 주목할 것인가. 아무리 좋게 보아도, 슈틸리케의 K리그 평가절하는 대표팀의 가용자원만 좁히는 자승자박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2016 K리그도 막을 내렸고 이웃나라 중국 일본에서 뛰는 선수들도 조만간 휴식기에 들어간다. 한국 일본 중국 모두 월드컵 본선진출에 사활을 건, 같은 배에 탄 처지라 리그 소속팀 선수들을 대표팀의 합숙훈련에 동원하는 데 이해관계를 같이 할 것이고 동아시아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만으로 또 한 셋트의 대표팀을 꾸려 동계훈련을 통해 내년부터 속개될 6차전에서 플랜B의 완성을 기하고자 할 것이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비슷한 처지가 아니겠는가. 

하여 내가 제안하는 것은 K리거를 주축으로 25명 팀을 꾸려 동계 휴식기에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 20일 정도 합숙훈련하면서 새로운 자원도 수혈하고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 장거리 이동으로 컨디션이 하락되었을 때 대안을 마련하면서 팀의 조직력도 닦아세워보자는 것이다. 3주 정도는 손발을 맞춰야 팀의 골격이 완성될 것인즉 가급적 2016 올림픽에 갔다온 젊은 선수들 위주로 선발해 수비조직부터 다지는 것이다. 연습경기 상대는 호주 A리거 소속으로 구성된 호주와 뉴질랜드 대표팀 정도면 적당할 듯 싶다.

  

2016-11-18 09:07:10
119.192.0.1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jsdksgka 2016-11-20 11:47:55
월드컵 본선진출을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해봐야 함. 그런 걸 해내지 못하는 협회와 감독은 말로가 비참할 것이며, 대표팀에 협조하지 않는 프로구단은 해체해야 함. 단결력이 이 따위 수준으로 축구는 무슨 축구. 다른 나라 경쟁국들이 지금 어떻게 나오고 있는데! 한국축구는 여전히 세계축구의 변방이다. 그것도 돈 안 쓰는 변방! 프로축구 빅리그 가진 선진국도 아니면서 선진국 흉내나 내려고 하나.

이런저런 2016-11-18 22:13:35
당연히 국대 축구도 인기가 높아져야 하겠습니다. 근데 국대 축구와 프로축구를 양분화 하고 이분화 하는 사람들도 있고요. 해외파 국내파 이분화 하는 것 처럼요. 잘 조화를 이뤄야 겠습니다.

1111 2016-11-18 18:15:05
도대체 어떻게 하는 것이 K리그를 위하여 대표팀과 축구협회가 할 일입니까?
나는 축구협회하곤 무관한 일개 축구팬입니다만, 2002년 때 국내축구가 4강을 위해 헌신했지만 해준 게 뭐냐는 말을 들을 때마다 갑갑합니다.
K리그는 2002년 월드컵이 아니었으면 서울 수원 전주 울산 서귀포에 수준급의 축구전용구장 가질 수 없었습니다. 절대로요! 그 대회를 통해 한국 선수들의 유럽 진출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기 시작했고, 구단들은 선수를 팔아 상당한 금전적 이득을 보았죠. 선수들도 경제적으로 기량면에서도 향상될 기회를 잡았고 말입니다.
어떻게 해야 국내축구의 그 억울한 심정을 풀어드릴 수 있겠습니까? 거듭 말하지만 나는 국대축구도 프로축구도 똑같이 좋이하는 축구팬입니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케이리그 팀들의 경기는 내가 팬으로 충성하는 클럽의 시합이 아니라도 끝까지 지켜봅니다.
축구 외에 다른 스포츠에 관심없고, 유럽축구는 늘 국내축구보다 시청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어둡니다. 난다긴다 하는 축구팀들의 경기는 신문기사로 확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축구중계 시청은 내가 성원하는 대한민국 대표팀과 케이리그 팀들의 경기가 우선입니다. 그런데요,
월드컵 못 나가면 프로축구도 망합니다. 우선 나부터도 프로축구에 대한 애정이 식을 것입니다. 월드컵에도 못나가는 주제에 어떻게 프로축구 사랑해주십시오라는 말이 프로축구에 몸답고 있는 이들의 입에서 나올 수 있단 말입니까?
비시즌에 케이리거만으로 이루어진 태스크포스팀이 해외에 전지훈련 나가면 당연히 기자들도 따라갈 것이고 뽑힌 선수들의 지명도가 높아지면 구단 또한 직간접적인 이득을 봅니다. 그들이 해외파 선수들과 경쟁에서 이겨 대표팀의 주전으로 올라서는 것은 순전히 그들이 할 탓이죠.
나같은 축구팬은 대표팀 감독에게 케이리거를 다른 나라에서 용병으로 뛰는 선수들에 비해 평가절하하지 말고 아시아 최강의 프로축구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을 존중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이 본분이죠. 도대체 누구한테 억울함을 하소연해야겠습니까? 말이란 그 말을 하는 이의 입장이 반영되어야 합니다. 축구로 먹고사는 이들과 축구를 좋아하는 이들의 입장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아이덴티티를 혼동하는 이들의 틀에 박힌 울분이 한국축구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초록바다 2016-11-18 14:26:47
앞으로 2002년 월컵같은 전폭적인 지원은 없습니다 자국에서 열리는 월컵에서 예선탈락이라는 수모를 안당할려구 3달정도 합숙이라는 엄청난 지원을 받으면서 훈련하고 월컵4강이라는 신화를 썻지만 정작 선수들 차출해준 자국리그는 무슨 혜택이 있었나요? 지금도 자국리그선수는 득점왕에 MVP받아도 외면받는데 거기에 자국리그는 무시하고 조롱받으면서까지 협조해야하나요?게다가 감독은 자국리그선수들 활용도 안하는데 뭐하러 합숙훈련에 차출해줄까요?미니게임할때 인원수 채울려구 차출해달라는건가...

1111 2016-11-18 10:57:14
우리의 경쟁국들은 대표선수들 대부분이 자국리그 소속이죠.
이란에도 해외파가 있긴 하지만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소속 선수들이 많고 러시아리그는 12월~2월에 휴식이라 비A매치 기간이라도 유럽파가 팀 전력의 반인 우리보다 소집이 훨씬 용이합니다.
한국대표팀의 문제는 유럽과 중동에서 뛰는 선수들이 많아 다른 나라들보다 소집여건이 빡빡하고 느슨한 중국리그에서 기량이 퇴보된 선수들이 중앙수비진을 구성하고 있어 수비조직 구축이 어렵다는 겁니다.
슈틸리케는 기성용과 손흥민에게 극단적으로 의지하는데, 기성용의 컨디션이 안 좋으면 팀밸런스가 무너지고 손흥민이 안 풀리면 공격의 유기성이 실종됩니다. 두 선수가 모두 폼이 안 좋을 경우엔 정말 대책이 없죠.
지금까지 지켜본 슈틸리케의 전략과 전술의 문제점이 그렇습니다. 점유율이 중요한 게 아니라 상대팀 박스에 볼이 어느 정도의 빈도로 투입되고 그게 유효슈팅으로 연결되느냐가 핵심입니다. 슈틸리케호에는 비경제적인 백패스 횡패스로 점유율만 높습니다. 수비조직은 아주 형편없죠.
대안은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로 조직력을 구축하는 겁니다. 월드컵 못나가면 K리그도 망합니다. 해외파에만 의지했다간 선수들에게 과부하가 걸려 팀컨디션이 엉망이 되어버리죠. 한국은 유럽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있는 불리한 조건을 벗어날 수 없는 곳에 위치해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